최연수 Solo exhibition

<공중선 Aerial>

10 - 22. May  2022 


형태를 그림으로써 공간과 장소를 보며 그리고 생각한다.

공간은 형태로 존재한다. 그 형태에는 물리적인 모양,성질 그리고 추상적인 형태로서 기억, 경험,재현, 의미, 은유가 포함된다. 형태는 눈에 보이는 모양만이 아닌 모양을 성립시키는 무언가의 질서, 이해, 법칙이라는 뜻도 존재한다. 형식은 눈에 보이는 질서를 주는 상태, 곧 구성에 가깝다. 


[말하는 형태와 빛] 김광현 



 작가 최연수는 경험에서 시작된 단편적인 기억, 구체적인 형상들을 수집하여 재구성한다. 장소는 건축 형태로서 공간을 바라보는 물리적 성질과 추상적 이미지가 공존한다. 평면으로 인식되는 구조적 형태를 기본 단위로하여 기하학적 선과 도형으로 배열된 건축 도면의 가시적 형태를 해체하거나 확장시킨다. 추상화된 내적 공간과 형태를 구성하는 외적인 공간 사이의 관계에 관심을 두고 그 둘의 새로운 연결성을 갖는 구조적 형태로 구현한다. 무질서하게 나열된 개별의 이미지들은 독립시켜 재구성 하며 관계를 설정하여 추상적인 개념을 실제 공간에 설치한다. 단순화되어 경계가 모호해진 구조물을 디지털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형상화시킨다. 추상적 의미의 내부와 외부를 연결시키는 무형의 매개체 이기도 하다. 왜곡, 혼합, 변형으로 인해 확장된 요소들을 실제 공간에 시각화 한다. 실제의 공간, 형태를 어떻게 인식하는가, 작업은 건축 공간, 사물의 가시적 형태를 재현하고 가변의 형식으로 확장하여 표현한다. 평면의 형태와 입체 사이의 구조적 형태를 중점적으로 인식하는데 집중한다. 공간에서 보여지는 입체와 평면 사이, 선과 면 사이의 경계에 대해 생각한다. 기능과 효율을 중점으로 한 수직, 수평의 요소와 반복적 이며 무질서하게 나열된 입면은 평면적 이면서도 공간감을 띄는 입체 형식으로 인식하여 작업한다.
<공중선 Aerial>은 선, 면과 같은 가장 근본적 이며 단순한 조형요소를 최소 단위로 한다. 언어로 규정할 수 없는 공간의 상황이나 형태를 의식의 흐름대로 그려낸 드로잉을 기반으로 한다. 하나의 덩어리가 되기도 하며 가변의 형태로 변형시켜 설치를 시도한다. 공간의 속성을 해체하거나 특정 부분을 확대하여 새로운 인식으로 시각화 한다. 근본에 집중한 개별의 요소들은 기하학적인 형태로 인식된다. 기둥, 복도, 벽, 천장, 배관과 같은 건축 공간의 가장 큰 프레임에서 부터 주변의 사물들 까지 회화적 요소로서 그려내고 디지털로 변환하는 과정을 기록한다. 선으로 이루어진 드로잉 작업은 디지털 매체로 형상화하고, 그 과정에서 생성되는 기하학 이미지에 대한 형태와 평면을 설치로 재현하는 형식에 중점을 두고 있다. 평면과 입체 어느 하나로 정의할 수 없는 작업을 구현하고자 한다.
사진 또한 3차원 공간 안에 제 경험과 감정이 축척된 매체로서, 입체와 평면의 중간지점이라 생각했고, 그래픽 미디어를 결합시키는 방식으로 평면 작업을 진행한다. 그래픽 이미지 속의 여러 레이어들을 실제 공간으로 가져오면서 비유적으로 이야기한다. 면은 직립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두께를 주거나 접거나 조립 시켜 입체화 한다. 입체 작업은 선이나 면의 요소로서 인식되도록 설치 안에 포함시켜 조립, 연결하여 유기적인 형식으로 표현한다. 그런 구조물에서 영감을 받아 건축의 형태에서 보여지는 반복성, 수직,수평적 요소를 가져와 평면 이미지를 직립시키고 중첩 및 배치시켜 입체조형물 또는 회화적인 방식으로 재현하는 작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