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의 Solo exhibition

<Strangers in disguise>

03. Mar - 10. Apr. 2022


나는 만화 이미지, 장난감, 광고, 상상의 인물들 그리고 예술의 역사를 아우르는 대중문화에서 착안한 시각적 요소들을 나열하듯이 화면에 넣는다. 식별가능한 이미지들은 서로 관련이 있는 듯 없는 듯 스쳐지나가듯 관계를 맺음으로써, 미디어 환경 속 연속적이면서 불연속적이고, 공존하면서도 단절된 동시적평형세계의 풍경을 그린다. 이는 이미지가 어떻게 우리의 삶과 의식을 구조화하는지 보여준다.

작품과 작품 사이에, 그리고 종종 하나의 작품 안에서도 통일되지 않은 여러 그리기 스타일들은 납작하게 붙어있지만, 이들 사이에는 스티커와 그것이 붙어있는 사물처럼 이질적인 원근감이 발생한다. 고전적인 원근감이 하나의 시점으로 발생하는 거리감을 그림으로 구현했다면, 이 이질적인 이미지의 병치는 소실점 소멸 시대의 거리감을 나타내는 원근법이다. 하나의 캔버스는 더 이상 하나의 시선으로 조망된 단일 공간이 아니다. 오늘날 이미지가 만들어 내는 공간감은 복수의 시선들이 얽히고 교차하는 역동성을 위한 운동장이다.

I put on the canvas as if listing visual elements conceived from cartoon images, toys, advertisements, imaginary persons, and popular culture encompassing art history.

Identifiable images pass by as if they were not related to each other, drawing a simultaneous equilibrium world landscape that is continuous, discontinuous, coexisting, and disconnected in the media environment. This shows how images structure our lives and consciousness.

Between my painting and painting, and also within a single painting, several non-unified drawing styles are flatly attached, but between them, a heterogeneous sense of perspective occurs like a sticker and an object on which it is attached. If the classical sense of perspective is embodied in a picture as a distance generated from a single point of view, the parallelism of this heterogeneous image is a perspective that represents the sense of distance in the era of disappearance of the vanishing point.
One canvas is no longer a single space viewed from one perspective. The sense of space created by today's image is a playground for dynamics in which multiple gazes are intertwined and inters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