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석원, 정용국, 신정균  Group Exhibition

then (     )

7 July - 5 Sep  2021

상업화랑 용산의 개관전 《then ( )》은 세대와 장르가 다른 3인의 작가를 초대하여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한 관점 을 한 자리에 소개한다.
세 작가의 작품에 담겨있는 행위들은 ‘쌓기’와 ‘그리기’, ‘찾기’로 이루어진다. 이와 같은 행위의 과정들은 모두 깊은 관찰을 통한 사유의 태도로 공백( )을 만들어 낸다. 공백은 보이는 것과 현재의 시간 너머에 내재된 ‘그때’ 혹은 ‘그 다음’을 위한 ( )이다.

                                   

The opening exhibition《then ( )》of the Sahng-up gallery Yongsan introduces various perspectives of Korean contemporary art in one place by inviting three artists of different generations and genres. The actions contained in the works of the three artists consist of 'stacking', 'drawing' and 'finding'. All of these processes of action create a blank ( ) with an attitude of thought through deep observation. The blank space is ( ) for ‘then’ or ‘next’ that is inherent beyond the visible and pres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