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연  Kyu Yun Choi

깜빡 Here and There

19 May - 6 June  2021

일상의 편린을 회화적 언어로 구현해온 최규연 작가의 개인전 《깜빡 : Here and There》는 깜빡이며 점멸하는 순간들, 무심코 지나치는 풍경들을 엮어낸 유화와 드로잉 작업을 선보인다.

                   

최규연은 작업실의 작은 사물부터 거리의 생명까지, 특별할 것 없이 되풀이되는 일상에서 금세 잊히고 마는 것들을 기꺼이 기록한다. 조용히 우리를 응시하는 풍경은 화면 속에 서 비로소 저마다의 자리를 찾는다. 선택되는 대상은 필연적 이지 않더라도 자꾸만 우리의 주변을 맴도는 무언가, 우리의 시선이 머무는 어딘가로서 성긴 연결고리를 지닌다. 이때 작가 앞에 놓인 빈 캔버스와 종이는 이리저리 편재하는 기억 의 파편들이 안착할 장으로 기능한다.

                   

한편 대상에 간섭하거나 관계를 맺기보다 “적당한 무의식과 직관, 상상”을 통해 관조하는 작가의 태도는 특유의 간결한 표현에서 드러난다. 옅은 농도로 평면 위를 오고 가는 물감은 작가의 단상을 하나의 이미지로 꿰어낸다. 빠르고 단순하게 반복되는 시간 속에서 건져진 조각들은 느린 호흡으로 재현 되며 독특한 질감을 형성한다. 동시에 화면 가득 확대되거나 소거됨으로써 남은 여백은 대상의 표면, 나아가 “볼 수 있는 쪽의 반대편”에 정주하는 작가의 시선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최규연의 그림은 “흐릿한 기억과 불분명한 생각 사이에서 마음을 잡아끄는 것들”의 얼굴에 무심한 듯 다정한 눈길을 건낸다. 길가의 고양이와 화분, 수조 속 물고기, 아직 완성되 지 않은 건물은 작가에 의해 이름 붙여진다. 수수께끼로 다가오던 풍경들, 길을 걷다 멈춰서게 하는 것들이 일으키는 질문과 감정이 각자의 자리에서 깜빡인다.

Kyu Yun Choi, who has embodied pieces of everyday life in pictorial language, presents oil paintings and drawings in her solo exhibition “Blink: Here and There”, that weave blinking and flashing moments and inadvertently passing landscapes.

                                                                           

Choi is willing to record things from small objects in the studio to precious lives on the streets that we miss in the repeated daily life. The scene staring at us quietly finds its place on the screen. The chosen object is something that keeps hovering around us, even if it is not inevitable, and has a strong connection as somewhere our eyes stay.

                                                                           

At this time, the blank canvas and paper in front of the artist function as a place for the fragments of memories that are scattered here and there to settle down.

                                                                           

The artist’s attitude of focusing on the subject through “adequate unconsciousness, intuition
and imagination” rather than interfering with or engaging in relationships is revealed in her unique simplistic expression. Paint that goes back and forth on the plane surface in light concentrations sews the artist’s podium into an image. Sculptures recovered from a fast and repetitive time are reproduced in slow breathing, creating a unique texture. At the same time, as the subject is zoomed in or erased, the remaining margin shows the artist’s attention to the surface of the object, and furthermore, to the opposite side of the visible.

                   

Choi gives an indifferent but friendly eye to the face of things “that capture the mind between blurred memories and unclear thoughts.” A cat on the side of the road, a flowerpot, a fish in a tank, and an unfinished building are named by the artist. The landscapes that were approaching as riddles, the questions and emotions that make us stop along the way, blink in their respective pla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