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진  SE JIN SONG

겁이 많은 항해사 게이 헤드는 어느 날 우표를 붙이는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그의 딸 마서에게 말했다

 18 Sep - 6 Oct. 2019

Eulji-ro

어떤 식으로 전시를 설명해야 할지 고민했습니다. ‘분노의 경험’을 작업으로 바꾸었기 때문에 (강박적으로) 어려운 단어들로 당위성을 찾으려고 한 전시 설명은, 다섯장에서 세 장으로 다시 한 장에서 반 장으로 설명 방식도 작업들 처럼 작업자의 단어로 바뀌었습니다.


전시 제목이자 영상작업 “겁이 많은 항해사 게이 헤드는 어느 날 우표를 붙이는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그의 딸 마서에게 말했다.”는 다수와 의견과 달라지자 이상한 개인이 되어버린 이야기를 혀에서 뱀장어가 자라 소수의 언어로 말하게 되어 비인간이된 마서를 통해 이야기하였습니다. 영상과 글, 음악은 서로를 보완하며 하나의 작업이 되는 구조를 교란시키기 위해. 각각의 작업자가 최소한의 정보를 공유하며 따로 작업하였습니다.

혀에서 뱀장어가 자란 마서, 비웃는 고양이, 피 흘리는 스마일아이콘, 영상통화 중 실감하게 되는 보이지 않는 경계. 미러볼의 포화상태의 눈들이 분노를 유발하는 구조에 순응하거나 혹은 혼자 자멸하지 않기 위함이라면, 옥상의 미끈한 손 간판은 분노를 유발하는 구조에 집어넣고 경계를 느슨하게 벌리기 위해 손에 미끈한 액체를 바르고 유연한 자세로 어딘가로 들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작업들은 분노를 / 분하고, 원통함 / 성내고, 화내는 /이라는 단어. 단어의 조합으로 분리시키고 감정에서 한 발짝 떨어져 전시장 안 과 밖에 단어처럼 뿌려 놓았습니다, 관람자는 그 사이를 돌아다니며, 자유롭지만, 너무 편하지 만은 않게 단어 사이를 이어 자신의 문장으로 만들었으면 합니다.


송세진




I agonized over how to explain my exhibition Timid Mate Gay Head Said to His Daughter Martha While Affixing Postage Stamps to Envelopes as a Part-Time Job. As the exhibition is the fruit of my "experiences of feeling rage", I tried (obsessively) to explain it with overly difficult words. The original length of five pages was reduced to three pages, then to one page, and finally to half a page.


My video work, also entitled Timid Mate Gay Head Said to His Daughter Martha While Affixing Postage Stamps to Envelopes as a Part-Time Job, tells of the experience of an individual estranged from others when disagreeing with the view of the majority. This is done through Martha, who turned non-human with an eel growing from her tongue and came to speak the language of the minority. In order to dismantle the structure of video, text, and music complementing one another and converging into one, I ensured that the artists in each medium shared the least amount of information possible and kept our works separate from one another. Martha with an eel growing from her tongue, a cat sneering at the existing art scene, a bleeding smiley face, the invisible boundaries called the Internet that are felt as real during video calls, and saturated eyes in the form of a mirror ball signify our efforts not to comply with the structure that incurs rage or not to bring destruction upon ourselves. The smooth, hand-shaped rooftop sign represents a hand covered with a slimy liquid, trying to smoothly push its way into the structure that incurs rage and loosen the boundaries.


The works comprise the word combinations "rage/furious", "resentment/resentful", "anger/angry", which are scattered inside and outside the exhibition venue like those words in a manner that distances themselves from emotions. I hope spectators can stroll among the scattered works freely but somewhat consciously to fill in the blanks between the words and complete sentences of their own.


Song Se-jin